2012.09.20 13:24

그리움과 바람에 날리는 티베트 염원.


배낭돌이 일상다반사/배낭돌이 여행 에세이







여행전문가 오상용 포토 에세이. 그리운 당신. 사랑합니다. (요약편)


인간은 누구나 만남의 행복과 헤어짐의 슬픔을 간직한다. 여행전문가&여행작가 오상용이 속삭이는 티베트 사진 에세이. 만남과 이별 그리고 그 사람을 가슴에 그리는 그리움과 바람에 날리는 염원을 통해 인생에 흘러가는 그리움과 흔적을 이야기한다. (본 원고는 포토에세이 영문판 '그리운 당신. 사랑합니다.' 일부 원고 입니다. 10월 아마존(영문판), 국내 도서(영문+국어판) 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손가락 버튼 ↓↓↓ '꾹' 눌러주시면 더 많은 여행자에게 여행 정보가 공유됩니다.

어떻게 지나왔는지 지난 시간이 기억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을 생각하며 한 발자국 한 발자국 라싸로 향했고 오늘 도착했습니다.

무엇을 얻기 위해서도 아닙니다. 무엇을 갖고 싶어서도 아닙니다.오직 내가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행복을 위해섭니다. 내 가족도, 나의 친구도. 나의 그도...

뼈가 시릴 정도로 칼바람이 부는 날에도 이 길을 걸어야 합니다. 길모퉁이 옆 마니차를 돌리며 이야기해야 합니다. 그래야 내 가족도 내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도 그리고 모두가 그리워하는 그도 행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비록 내 몸이 이렇지만 나는 기도해야 합니다. 이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전부입니다.

사랑한다. 그는 이야기하셨습니다. 사랑한다. 그는 또 이야기하셨습니다.  사랑한다. 그리고 미안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야기하셨습니다.

그런 그에게 나는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나도” 이 짧은 한 마디도.

함께 먹었던 음식, 함께 걸었던 이길. 함께 나누었던 이야기모든 것이 나를 주저앉게 만듭니다. 시간이 흐르는 것조차 믿고 싶지 않은 지금. 가슴 속 분노를 토해내지만 돌아오는 건 깊게 팬 상처뿐입니다.

몇 번이고 자리를 박차 일어나려 해도 이겨낼 수 없는 나를 둘러싼 어둠의 무게. 빛을 뒤로 한 체 어둠 속에서 시간만 흘려보낼 뿐입니다.

며칠을 돌아다녀 마침내 마음에 드는 돌을 찾았습니다. 조심히 조심히 돌에 나의 마음을 적어 내려갑니다. 하늘을 향해 비스듬히 누워놓으면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나 둘 돌이 쌓여 갈수록 나를 가둔 어둠은 조금씩 사라집니다.

세상 어디도 갈 수 있는 바람아 바람아. 나의 이야기 좀 전해줄래. 너무 보고 싶다고, 그리고 사랑한다고. 마지막으로 이곳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글,사진 : 여행전문가/여행작가 오상용 bang002@naver.com / Krsangyong@gmail.com

세상의 이야기를 만나기 위해 세상을 누비는 한국인 여행가이다. 지난 5년 동안 세계 각국을 여행하였고, 한국으로 돌아와 온라인, 여행매체 등을 통해 세상 사람들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통신사>, <VOLO 길 위의 나눔>이 있으며 현재는 여행 매체 트래블러로드 편집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금도 이야기를 찾아 세상을 누비고 있다.

배낭돌이 여행기 포스팅은 계속 됩니다.  하단의 추천 버튼(손가락)을 거침없이 눌러주시는 센스, 감사합니다. 다음 사용자는 이곳을 클릭하시면 다음뷰에서 편하게 받아 보실수 있으며, 네이버 사용자는 이곳을 이용해 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