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08 20:55

포토 메모리 - 티베트 라싸 티벳탄


배낭돌이 일상다반사/배낭돌이 포토 에세이





아침이 빠른 티베트
아침이면 어린아이는 물론 많은 사람들이 거리를 걷기 시작한다.

이미 중국화 되어버린, 그들에게는 어색한 거리이지만, 그 마음은 변함없이, 아침이면 같은길을 걷는다.
같은 길을 걸어 도착한 수많은 사람들은 달라이라마가 떠나고 없는 포탈라궁을 향해 1시간이고, 2시간이고, 시간이 되는만큼, 체력이 되는 만큼 온몸을 땅에 붙히며 절을 하며, 그자리를 지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은 물론 24시간 이자리를 떠나지 않고 절을 하는 티벳탄
죠캉사원은 이들에게 있어서 종교적은 장소이기 이전에 삶의 안식처 이며, 마음속의 고향인것이다.

나만의 행복과, 평화가 아닌 세상을 위한 행복과 평화를 기도하는 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베트에는 기도와, 향 냄새, 그리고 꺼지지 않는 촛불이 있다.

야크 버터를 기름으로 사용하는 티베타 사원에서는 늘 야크버터 타는 냄새로 가득차 있고, 그 냄새와 온기는 티베트 전체를 뒤덮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0년동안 변하고 있는 티베트
중국이 티베트의 모든것을 변화시키고 있지만, 티벳인들의 마음은 지금도 앞으로도 변화되어 지지 않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